Exhibition
‘제4회 2024 서울국제모피&가죽박람회’ 대성료
전 세계 10개국서 20여개 업체 참가 최신 모피 제품 선봬
2024-03-29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국제모피연맹(International Fur Federation, 이하 IFF)이 주최하는 제4회 ‘2024 서울 국제 모피 & 가죽 박람회(The International Fur & Leather Expo 2024, Seoul)’가 지난 22일까지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 파르나스에서 3일간의 일정을 끝내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서울 국제 모피 & 가죽 박람회는 글로벌 유명 모피 및 가죽 업체들과 국내 모피 및 가죽 패션 산업 전문가들 간 유기적 네트워킹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비즈니스 정보 교류의 장으로 국내 유명 백화점, 패션업체, 독립 부티크 바이어와 패션 인플루언서, 트렌디한 디자이너 등과 활발한 수주 상담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올해 행사는 이탈리아, 그리스, 독일, 튀르키예, 중국, 캐나다, 스페인, 러시아, 벨라루스 등 10개국에서 20여개 프리미엄업체들이 참가했다. 특히 독일, 스페인, 튀르키예, 중국, 홍콩, 캐나다, 벨라루스, 러시아 등에서 참가한 컬렉션은 캐시미어, 울, 레이스, 실크와 캍은 다른 직물과 모피를 혼합해 다양한 여성 및 남성 아우터와 액세서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캐나다에서 설립된 뒤 북미 최대 시어링 유통업체로 거듭난 4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HiSo’ △유럽 최대 모피 의류 제조업체 및 생산업체로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본사를 두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Manakas Frankfurt’ △글로벌 모피 트렌드를 선도하며 철저한 맞춤형 품질 생산하는 ‘SHAKY’ △그리스 시아티스타에서 론칭한 지속 가능 퍼마크 인증 브랜드 ‘MANZARI’ △이탈리아 장인정신이 깃든 럭셔리 모피 전문 업체 PADOVAFURS 그룹의 ‘Tosato 1928’, ‘BUN’ 부스에 많은 바이어들의 발길이 이어져 활발한 수주상담을 벌였다.


올해 전시 제품은 의류, 트림, 모피 액세서리, 세이블, 밍크, 친칠라, 폭스, 가죽 액세서리, 시어링 재킷 등 클래식, 트렌디, 모던, 패셔너블한 아이템의 컬렉션들이 다양하게 출품되었으며 이들 제품은 대부분 모피산업의 동물 복지와 환경 기준 준수를 보장하는 글로벌 통합 인증 및 이력 추적 시스템인 ‘퍼마크(Furmark)’ 인증받은 제품들이다.

퍼마크 인증 제품에는 모피 종류와 원산지, 동물 복지 프로그램 등 공급망 전체 이력을 추적,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라벨 코드가 부착되어 있어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는 주요 동물 복지 프로그램이 적용되는 야생 혹은 사육 모피만이 경매 시스템을 통해 취급되고, 드레싱, 염색, 제조 등 각 공정 단계는 고객이 접근할 수 있는 추적 가능 구성 요소를 통해 기록, 공급망 전반에 걸쳐 투명성을 보장하고 있다.


IFF가 서울에서 모피 박람회를 개최하는 것은 국내 럭셔리 패션 산업의 성공이 해외 모피업체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으로, 참가 업체의 90% 정도가 성과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FF 요하네스 마나카스 회장은 “모피 박람회는 패션 업계 전문가와 교류하고, 해외 시장을 탐구하며, 전 세계 장인의 모피 및 가죽 제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박람회장을 찾을 경우 방문객이든 구매자이든 관계없이 수많은 국제 제조 및 소매업체와 수익성 있고 꾸준한 파트너십을 구축할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일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