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양지해 대표
「메트로시티」신명품 브랜드로 성장한다
2010-11-11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내년에는 「메트로시티」가 국내에 런칭한지 14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를 계기로 브랜드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고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메트로시티」를 이끌어가고 있는 엠티콜렉션의 양지해 대표는 지난 6개월간 패션과 문화, 정치, 경제 등 전 분야를 아우르는 대대적인 리서치 작업을 진행했다.

“브랜드 관계자들과 리서치를 함께하며 살펴본 결과 100년 이상의 역사와 진정성, 브랜드 아이덴터티를 가진 명품과 대중적인 코드를 가진 매스티지 브랜드로 브랜드 그룹이 양분되어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새로운 브랜드 그룹은 없을까'하는 의문이 생겼습니다. 이를 통해 앞으로 「메트로시티」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찾을 계획입니다.”

「메트로시티」의 뉴 포지셔닝은 ‘신(新) 명품’ 브랜드이다. 이는 매스티지 브랜드보다 한 단계 더 진화된 형태로 ‘신 명품’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창조해 나갈 계획이다. 양 대표가 생각하는 ‘신 명품’은 브랜드 철학과 장인 정신, 문화까지 담겨져있어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성장 배경이 갖춰져 있는 브랜드이다.
이를 위해 브랜드 전략을 단계별로 설정하고 스텝바이스텝으로 브랜드 아이덴터티를 탄탄히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메트로시티」 ‘정도 경영’을 말하다

지난 1997년에 런칭한 「메트로시티」는 2002년 하반기부터 양지해 대표가 취임하면서 2세 경영 체제로 돌입했다. 런칭과 동시에 잡화 시장에서 성공적인 안착으로 관심을 모았던 「메트로시티」는 그 동안 쌓아온 노하우와 젊은 경영인의 크리에이티브함이 더해져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양지해 대표는 “저의 경영 철학은 ‘정도 경영’ 입니다. 「메트로시티」의 성장은 브랜드를 잘 수용하고 믿고 따라와준 고객과 직원에게는 더욱 정직하게, 협력 업체와는 공정한 거래, 고객과의 대화에 최선을 다하는 서비스, 그리고 사회에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정도 경영’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브랜딩 전략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메트로시티」는 브랜드 구성원도 타 브랜드보다 세분화시켜 운영하고 있다. 특히 마케팅팀은 홍보와 마케팅 담당 4명, VMD 4명, 그래픽 2명으로 구성해 보다 자신의 분야에 전문성을 가지고 빠른 피드백으로 높은 효율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같이 임직원들이 자기의 전문 분야에 최선의 역량을 발휘하고 키워나가면 그에 따른 인정과 대우를 해줄 수 있는 회사가 되기 위한 ‘정도 경영’을 강조하며 실천해 나가고 있다.

「메트로시티」의 최대 강점 ‘M’ 브랜드 아이덴터티


「메트로시티」의 가장 큰 강점은 브랜드 아이덴터티가 강하다는 것이다.
브랜드 로고인 동그라미 안에 있는 ‘M’자만 보면 「메트로시티」가 자연스럽게 연상될 정도로 고객들에게 강인하게 인지돼있다. 이에 따라 브랜드 아이덴터티의 심볼인 로고를 클래식한 디자인에서부터 트렌디한 디자인까지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고객 반응 또한 뜨겁게 나타나고 있다. 브랜드 마니아층은 더욱 두터워지고 있으며 점차 구매층의 나이대가 2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넓고 고르게 분포돼 있어 고객 데이터베이스만 해도 6만명에 이른다.

양 대표는 “지난 9월에 진행한 바자회와 패션쇼, 파티에서 「메트로시티」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메트로시티」 마니아를 자청한 고객들이 한자리에 모여 브랜드와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이 행사로 더욱 열심히 브랜드를 이끌어갈 수 있는 긍정의 에너지를 얻었으며 앞으로도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선보이겠습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고객과의 소통의 장으로 ‘ 「메트로시티」 에디터’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올해 1기로 선발된 에디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무궁무진한 끼를 가진 이들로 단순한 서포터즈의 개념이 아닌 브랜드의 일원으로 고객과 브랜드를 이어주는 홍보 대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업그레이드된 글로벌 브랜드로 선보인다

「메트로시티」는 성남 본사와 함께 청담동에도 회사가 위치해있다. 이에 대해 양 대표는 “청담동에 새롭게 둥지를 튼 이유는 패션 마켓을 형성하고 있는 현지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 브랜드로의 성장과 신규 브랜드 런칭 등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기 위한 것도 또다른 이유이다. 청담동 회사를 통한 지리적 이동과 함께 회사 내 팀원도 글로벌화를 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그래픽 팀장을 벨기에 그래픽 디자이너로 고용해 유러피안 브랜드 감성을 전하고 있으며 제품 샘플샷(Sample Shot) 촬영 또한 11월부터 미국인 책임자로 운영된다. 이 같은 글로벌 인재들을 영입해 해외 시장 진입을 용이하기 위한 언어뿐만 아니라 글로벌 에티켓까지 회사 안에서 먼저 글로벌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 밖에도 「메트로시티」는 코카콜라, 웨어펀 그룹 등 주요 외국계 기업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던 윤우용 부사장을 영입해 신규 브랜드 런칭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양 대표는 앞으로 잡화 시장의 방향성에 대해 “제품 자체에 라이프스타일과 문화 등 다방면으로 더해진 멀티컬처의 잡화 시장은 꾸준히 신장해 좋은 브랜드들이 더욱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 만큼 경쟁 브랜드로 많아진다는 의미이지만 시장 자체가 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며 “성공한 브랜드를 그대로 벤치마킹 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자사 브랜드만의 오리지널리티와 아이덴터티에 뿌리를 내리고 지속?발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메트로시티」는 이번 시즌 메인 테마인 ‘디바 엠(Diva M)’ 을 세일즈 프로모션과 동시 진행, 패션쇼 컨셉트를 이어가면서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에 따라 겨울 시즌에는 ‘디바 윈터(Diva Winter)’로 업그레이드된 「메트로시티」만의 매력을 전할 계획이다. <박경아>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