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패션코드 24 F/W] 오는 21일 개막 ... 84개 국내 패션 브랜드
3/21(목)부터 3/23(토)까지 코엑스 더플라츠 전시홀에서 진행
2024-03-14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회장 명유석) 공동 주관으로 진행되는 ‘패션코드 2024 F/W’가 오는 21일(목)부터 23(토)까지 3일간 삼성동 코엑스 더플라츠 전시홀에서 개최된다.

패션코드는 대한민국 패션문화 산업 발전을 위해 2013년을 시작으로 매년 2회에 걸쳐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패션문화 마켓이다. 이번 시즌에는 총 84개 국내 패션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하며, 패션수주회, 패션쇼, 코드마켓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패션코드가 개최되는 더플라츠 전시홀은 올해 2월 14일 개관한 국내 최초 친환경 콘셉트 전시홀이다. 패션코드는 이러한 취지에 발맞춰 기존에 사용되던 목자재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조립식 무대 및 전시 부스 시스템과 리유저블 행거를 제작해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 시 불필요하게 나오는 종이와 현수막 등의 최소화를 위해 리플렛, 디렉토리 북 등 각종 인쇄물을 QR로 다운 받을 수 있도록 제공하며, 리유저블백을 사용하는 등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두어 행사를 진행한다.

참가 브랜드 중 ▲비건타이거 ▲리네 ▲누스미크 ▲썸머태그솔 등 친환경 브랜드를 위한 별도의 쇼룸을 마련하고,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에서 기부한 자투리 원단과 의류 부자재로 제작한 의류자원 순환 굿즈를 방문객들에게 제공하는 등 지속가능한 패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84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수주박람회에는 일본, 태국,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K-패션브랜드 구매 경험과 관심이 높은 아시아 유력 바이어를 초청해 실질적인 수주 상담 성과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함께 지난 시즌 방문한 바이어 60-70% 이상을 재초청하여 참가 브랜드와 바이어 간의 지속적인 비즈니스 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패션코드는 아시아 최대 패션 수주박람회에 걸맞게 사전 바이어와 브랜드의 수요 분석을 통한 비즈매칭 스케줄을 구성하여, 바이어 매칭 테이블 제공 및 해외 진출 컨설팅을 진행, 비즈매칭의 질과 전문성을 높이고 있다. 행사 당일 현장에서도 원활한 수주 상담을 위한 통역, 브랜드 소개 번역자료 등이 제공되어 참가 브랜드의 해외 진출 성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패션쇼의 경우 ▲덕다이브 ▲니치투나잇 ▲한나신 ▲키모우이 ▲트리플루트 5개 브랜드의 개별 패션쇼와 ▲민아송/발로렌 ▲블랙비스트/페리메라 ▲룬케이브/상민 6개 브랜드의 연합 패션쇼가 개최될 예정이며, 개막 첫날 오프닝 이벤트로는 한국을 대표하는 이상봉 디자이너의 패션쇼를 선보일 예정이다.

패션코드 3일차인 23일(토)에는 B2C 코드마켓을 오픈, 현장에 방문하는 누구나 패션코드 참가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만나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일반 대중들에게 K-디자이너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K-패션 브랜드의 인지도 상승 및 가치 제고를 유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박연주 상무이사는 “패션코드는 국내 패션 브랜드의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3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다양한 방면으로 힘써왔으며, 그 결과 신진디자이너 브랜드가 실질적인 사업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패션 수주회로 성장했다.”라며, “브랜드와 바이어의 수요 조사를 통해 사전 비즈 매칭 및 컨설팅에 주력하며 국내 패션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특히, 금번 24 F/W 시즌부터 코엑스 플라츠 전시홀에서 정례화된 행사를 개최하여, 국내외 바이어와 참가 브랜드의 접근성을 높이고 보다 대중 가까이에서 K-디자이너 브랜드를 알리는데 매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계속해서 논의되고 있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함께 이어가며 패션코드가 친환경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한 계획도 함께 밝혔다.

이외 자세한 정보 및 이벤트는 패션코드 공식 홈페이지(https://www.fashionkode.com/) 및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fashionkode_officia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성호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