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2017 시장전망] 유아동복 - 잇따른 신규 브랜드 출시로 제한된.. .
성인복 애슬레저 트렌드 아동복에서도 트렌드 주도
2017-02-26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유아동복 시장은 올해도 활발한 신규 브랜드 론칭이 이어지며 출산률 저하로 침체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을 전망된다.

지난해 백화점 유아동복 조닝은 「빈폭키즈」가 브랜드 전개를 중단하는 등 기존 브랜드보다 최근 론칭한 「뉴발란스키즈」 편집숍 「플레이키즈프로」 등이 주목을 받으며 매출을 주도했다. 올해도 성인 브랜드의 아동복 라인이 단독으로 론칭하며 시장에 신선도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스포츠 키즈 멀티숍 「플레이키즈프로」는 성인복의 에슬레저 트렌드에 힘입어 론칭과 함께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더욱 유통 볼륨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타일리시 캐주얼 「닉스」는 올해 S/S 시즌 아동복 라인을 단독점으로 론칭한다. 데님 캐주얼에서 스타일리시 캐주얼로 브랜드를 리뉴얼한 「닉스」는 두 자릿수 신장세에 힘입어 아동복을 단독을 론칭, 성인복의 시너지를 이을 전망이다. 스포츠 브랜드 「카파」도 단품 위주로 구성, 전개해 오던 키즈라인을 단독점을 오픈한다. 한때 「카파」의 ‘컴팻 팬츠’는 단일 제품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으로 청소년들의 필수 아이템이었다. 키즈 단독점 론칭과 함께 브랜드 모델도 아이돌 그룹 ‘몬스타엑스’를 선정하는 등 마케팅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캐주얼 브랜드 「니(NII)」 패미리룩으로 제안되던 키즈라인을 더욱 확대할 전망이다.

신규 브랜드 론칭으로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기존 브랜드들은 유통채널을 다각화하며 고객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한다. 백화점과 함께 근린상권과 아울렛, 마트 그리고 온라인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고객과 커뮤니티를 형성하며 고객 고정과 함께 신규 고객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임주환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