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2017 시장전망] 잡화 - 다양한 변화와 시도로 고객 고객 니즈 .. .
라이프스타일 아이템 보강하며 브랜드 토털화
2017-02-26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지난해 잡화 시장은 전반적으로 침체된 가운데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며 올해 새로운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메트로시티」는 지난해 편집숍 ‘메트로시티 라운지’를 오픈하며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했다. 오랜 기간 동안 준비한 ‘메트로시티 라운지’는 잡화 아이템과 함께 의류, 커피, 주얼리, 자전거와 스케이트보드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메트로시티」 마니아들을 흥분히켰으며, 이 같은 상품의 변화로 매장의 위치도 백화점에서 잡화 조닝에서 라이프스타일 조닝으로 이동 보다 많은 고객과 접점을 형성했다. 「루이까또즈」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10개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차별화된 매장 VMD 연출로 경쟁력을 높였으며,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발돋음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LF의 「닥스액세서리」와 「헤지스액세서리」 「질스튜어트액세서리」 공격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기존 가지고 있던 브랜드 이미지에 한층 다양화하며 고객층을 확대, 매출 신장을 이뤘다. 

「쿠론」은 지난해 1만4천여 가지 디자인을 조합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C-STUDIO'를 오픈, 제도권 브랜드의 한계를 극복했으며, 스마트 액세러리 라인 ’클리패스‘는 높은 판매량을 큰 인기를 구가했다.

이 같은 볼륨 잡화 브랜드의 변화는 한동안 지속된 수입 컨템포러리 브랜드의 약진과 유니크한 디자인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주목 받으면서 볼륨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식상함을 극복하기 위한 결과이다. 이러한 다양한 변화와 시도는 다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기 시작했으며, 매출 확대로 이어졌다. 

제화 업계는 소비 양극화 현상에 따른 가성비 높은 아이템 제안과 함께 맞춤화 시장인 비스포크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비즈니스 캐주얼이 직장인 스타일을 주도하는 가운데 이에 어울리는 프리미엄 스니커즈 등으로 정통 제화에 이어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제품 개발로 시장의 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은경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