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estic
[비욘드클로젯] 컬렉션 라인 ‘NAVY’ 20FW 언택트런웨이 선보여
‘NAVY Sea lover’컨셉으로 겨울 바다의 쓸쓸함과 낭만, 그리고.. .
2020-11-09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이 컬렉션 라인인 ‘NAVY(New Achive Valuable Years)’의 2020 FW 런웨이를 공개했다.

비욘드클로젯의 NAVY 라인은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아메리칸 프레피컬처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를 재해석함으로써 경의를 표하고자 했다. 어린 시절 즐겨 입었던 베이직하고 클래식한 아이템에 브랜드의 오리지널리티를 더해 비욘드클로젯 특유의 모던한 감성으로 선보인다. 오랜 시간 클래식의 대명사로 불리는 네이비컬러에서 영감을 얻어 붙여진 ‘NAVY’라는 컬렉션 레이블에는 ‘소중한 나날들로 이루어진 새로운 아카이브(NEW ARCHIVE OF VALUABLE YEARS)’라는 새로운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2020 FW 시즌 NAVY 라인의 테마는 ‘NAVY Sea lover’로 미 해군 특수부대를 상징하는 ‘NAVY SEAL’에서 느껴지는 강인함과 겨울 바다의 쓸쓸함과 낭만, 그리고 재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또 밀리터리와 서핑, 바이크라는 남성적인 요소를 토대로 재즈와 겨울 바다의 서정적인 요소를 소재와 패턴, 실루엣과 무드로 표현했다.

해군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나 바다를 연상케 하는 닻이나 고래등의 자수 디테일이 더해진 맨투맨, 코트, 자켓, 가디건 등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더불어 서핑 보드를 깎아 만든 엉클 스톤의 펜던트와 구슬로 혼합하여 제작한 핸드메이드 액세서리, 그리고 런웨이에 서핑 보드와 헬멧의 소품이 등장하여 무게감 있지만 위트 있는 컬렉션을 완성했다.

한편, 비욘드클로젯 2020 FW NAVY 컬렉션은 기존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선보였던 방식이 아닌 코로나19의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아 비대면 디지털 런웨이로 공개했다.



<최영은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