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
전국 상권을 장악한 골프웨어 매장…상권 장악 가속화될 전망
2017-09-15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상반기 주요 가두상권‥하반기 백화점 장악

골프웨어 브랜드가 백화점과 아울렛을 비롯해 가두상권 대리점 등 전방위로 유통채널을 확대하며 전국 상권을 장악하고 있다.

골프웨어 시장에 브랜드 론칭이 시즌마다 이어지면서 기존 골프웨어 브랜드를 포한함 아웃도어 등 다양한 복종의 브랜드와 최근 신규 론칭한 ㅤㄱㅗㅍ프웨어 브랜드간 매장 쟁탈전이 한층 심화되고 있다. 백화점은 최근 전개를 중단한 아웃도어 브랜드가 속출하며 최근 론칭한 골프웨어 브랜드가 입점할 수 있는 공간이 지속적으로 생겨나고 있다. 「에이글」을 비롯해 「슈나이더」 「센터폴」 「노스케이프」 등이 브랜드 전개를 중단했다. 또한 기존 「노스페이스」를 비롯해 「코오롱스포츠」 「K2」 등 백화점에서 상대적으로 대형 매장을 운영하던 아웃도어 브랜드가 매장을 축소하며 골프웨어 조닝 확대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백화점에서는 입점 브랜드가 증가하며 매장 매니저 영입 전쟁도 가열되고 있다. 고객과의 접점에 있는 매장 매니저를 비롯한 판매 스텝의 판매 역량에 따라 매출 편차가 큰 상황에서, 신규 입점하는 골프웨어 브랜드는 능력 있는 매니저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으며, 이에 따라 매니저 몸값이 천정부지로 뛰기 시작했다.  

가두상권도 아웃도어와 남성복 등의 경쟁력이 약화되면서 공격적인 매장 영업을 전개하는 골프웨어 브랜드가 대거 이들 매장을 집어삼키며, 전국 상권이 골프웨어 상권을 변해가고 있다. 특히 지방의 전통적 가두상권은 주변에 속속 생겨는 대형 복합패션몰로 인해 캐주얼 등 젊은층을 대상하는 브랜드는 패션몰의 인숍으로 입점하며 기존 상권은 어덜트 상권으로 변모하고 있다. 이들 상권에 라이프스타일 골프웨어로 어덜트 캐주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가성비 골프웨어 브랜드들이 속속 입점하며 전체 상권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주변에 골프 아카데미가 많아 골프 8학군으로 불리는 죽전의 상설타운은 전통적으로 골프웨어 매장이 2층에 모여 있었지만, 최근 「JDX」를 비롯해 「캘러웨이」 「파리케이츠」 「보그너」 등이 1층에 매장을 오픈하며 골프웨어가 상권을 대표하는 복종을 부상했다. 또한 상설타운 밖의 스트리트 매장도 최근 「왁」을 비롯해 「LPGA골프웨어」 등이 매장을 오픈하며 골프 8학군의 입지를 더욱 강화했다. 


‘물 들어올 때 배 띄운다’  신규 브랜드 론칭 계속 이어져

올해 상반기 「볼빅브이닷」을 비롯해 「트레비스」  등이 골프웨어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가두상권을 중심 본격 매장을 오픈하며 큰 주목을 받았으며, 하반기에 「23구골프」 「쉬스골프」 「PXG어패럴」 「알레어골프」 등이 백화점과 가두점을 중심으로 매장을 본격 오픈했다. 내년에도 블랙야크의 「힐크릭」을 비롯해 세아의 「톨비스」 등 신규 브랜드들이 론칭을 앞두고 가두상권을 공략할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론칭한 「왁」 「LPGA골프웨어」 등 론칭 2년차에 접어들면서 공격적으로 유통망을 확대하기 시작했으며, 「파리게이츠」는 백화점의 경쟁력을 가두상권으로 확대하며 유통 볼륨을 더욱 확장하고 있다. 여기에 「링스골프」 「엘레강스스포츠」 등이 회사와 브랜드를 재정비, 재도약을 위한 기존 유통망을 회복하기 시작했다. 

위비스(도상현) 「볼빅브이닷」은 올해 전지현을 브랜드 뮤즈로 선발하며 론칭과 함께 큰 주목을 받았다. 성공적인 스타마케팅으로 전국 주요 골프상권을 비롯해 상반기에만 50개가 넘는 유통점을 확보한 「볼빅브이닷」은 하반기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한다.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투블록 브이(Two Block V)’‘를 활용한 패턴을 통해 차별화된 스타일을 제안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정립한다. 

온유어패럴(대표 박성용)의 「트레비스」도 상반기 40개 넘는 매장을 오픈하며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골프웨어를 기반으로  라이프스타일웨어로 어덜트와 아웃도어 시장의 고객까지 흡수하겠다는 전략으로 론칭한 「트레비스」 하반기 유통 다각화에 초점을 맞춘다. 가두점과 함께 집객력이 높은 대형 유통점으로 유통을 다채널화할 계획이다. 지난달 LF스퀘어 양주점에 입점한 「트레비스」는 인숍 매장을 2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내녀에는 브랜드의 심볼인 전설의 새 ‘알바트로스’를 사용한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캐릭터도 한층 강화한다.

하반기에도 골프웨어 시장은 신규 브랜드 론칭이 이어지며 가장 핫한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온워드카시야마코리아(대표 이대형)의 「23구골프」는 강남 본사 1층에 직영점을 시작으로 하반기 백화점에 9곳에 입점했다. 기존 골프 브랜드와 차별화된 그레이시한 컬러의 컨템포러리한 감각으 강조한 「23구골프」는 실용적인 프렌디함을 즐기는 젊은 골퍼를 겨냥하고 있다. 모던하고 시크한 디자인은 일상에서도 착용이 가능해 실용적이다. 특히 캐주얼이 강한 일본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컬러와 스타일 그리고 퍼포먼스를 결합해 브랜드와 제품을 차별화시켰다.


그레이트엔터프라이즈(대표 정경준)의 「PXG어패럴」은 하이엔드 골프웨어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하반기 유통점을 확대했다. 상반기 롯데월드점과 신세계百 강남과 센텀점에서 팝업 매장을 운영한 「PXG어패럴」은 하반기 백화점에 10개 정규 매장을 오픈하며 업계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특히 상반기 신세계百 강남점에서는 4평 남짓한 팝업 매장에서 월 1억5천만 원의 매출로 조닝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PXG어패럴」은 세계 최고의 골프용품 브랜드로 인정받으며 국내에서 마니층이 형성되어 있다. 또한 블랙, 그레이, 화이트 등 세 가지 컬러의 미니멀하고 시크한 스타일로 경쟁 브랜드를 앞도하고 있다.

쉬스코리아(대표 이세희)의 「쉬스골프」는 백화점에 8개 매장을 오픈하며 순항하고 있다. 「쉬스골프」는 2000년 론칭한 스키웨어 브랜드로 골프 컬렉션은 2011년 첫 출시됐다. ‘Uncompromising Performance Golf Wear’를 브랜드 모토로 「쉬스골프」는 클린한 감성의 감도 높은 디자인에 하이테크를 지향하는 Do 골프웨어로 30대 중반~40대 초반을 겨냥하고 있다. 

엠에이에스인터내셔널(대표 배시은)의 「알레어골프」는 지난해 10월 론칭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마켓테스트를 진행 올 하반기 정식 론칭했다. 최근 대백프라자에 입점하며

코웰패션(대표 임종민)의 푸마골프는 상반기 19개 매장을 27개로 늘리며 대리점 유통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직수입에서 일부 라이선스로 브랜드 전개 방식을 변경하며 코이안 핏과 트렌드를 반영한 기획으로 제품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합리적인 가격 제안으로 가성비를 높여 가두상권에서 주목받고 있다. 

「링스골프」는 지난 5월, 크리스에프앤씨 우진석 회장이 사재를 출연, 기업회생절차를 조기에 졸업하고 본격 유통망을 회복하며 전성기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상반기 비효율 매장 정리와 함께 신규 매장을 오픈하며 매장 효율과 점평균 매출을 끌어올린 「링스골프」는 하반기 신규 매장을 확대해 연내 70개 매장에서 2백억 원을 기대하고 있다. 내년 S/S 시즌에 본격적으로 브랜드 볼륨화에 박차를 가해 120개 매장을 확보, 4백억 원의 매출을 목표하고 있다.  

「엘레강스스포츠」도 「루이까스텔」 출신 이정환 기획이사를 영입, 한층 감도 높은 디자인과 300스타일에 가까운 다양한 상품구성으로 기존 고객과 함께 고객층을 40대까지 확대한다. 또한 제품의 변화에 맞춰 매장 인테리어 등도 리뉴얼해, 브랜드와 제품의 경쟁의 높일 방침이다. 현재 6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엘레강스스포츠」는 이달에만 5개 매장을 추가하며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블랙야크(대표 강태선)의 「힐크릭」과 세아에스앤에이(대표 손수근)의 「톨비스」는 각각 9월과 10월에 사업설명회를 진행하며 브랜드 론칭을 본격화 한다. 연이은 브랜드 론칭과 이에 따른 시장의 경쟁 심화로 한동안 골프웨어 시장은 춘추전국시대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