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er
[비비안] 소외계층 여성을 위한 유방암 브라 지원
2017-10-25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속옷 브랜드 비비안이 유방암을 겪은 소외계층 여성들에게 브라와 패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비비안에서는 유방암 브라를 2003년부터 자체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해 생산해왔다. 또한 수술의 아픔을 겪은 유방암 환우들이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그 기능을 꾸준히 개선시켜왔다.

유방암 브라는 일반적인 브라와 달리, 안쪽에 패드를 넣을 수 있게 디자인돼 가슴절제로 잃기 쉬운 몸의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가슴을 편안하고 부드럽게 감싸주며, 앞에서 봤을 때 브라 안의 패드가 드러나지 않도록 외관상으로 보기 좋게 디자인 되었다.

비비안의 유방암 속옷과 패드는 유방암 수술을 받은 소외계층 여성 150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사단법인 대한암협회를 통해 이뤄졌다. 대한암협회는 1966년 4월 창립되었으며 국내에서 암 예방 및 치료에 관한 다양한 암 퇴치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유방암과 관련해서는 2001년부터 매년 10월 한 달간 ‘유방암 의식 향상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비비안은 사회적으로 소외된 계층의 여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 한 부모가정 여성청소년을 위한 위생팬티, 여성 독거 어르신을 위한 여름 속옷, 미혼모를 위한 임산부용 속옷 등 각 계층에 특화된 속옷으로 도움을 주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비비안 사회공헌을 담당하고 있는 홍보마케팅실 이정은 팀장은 “비비안은 오랜 기간 동안 여성 속옷을 전문으로 해온 브랜드이므로, 그 노하우를 강점으로 살린 특화된 속옷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경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