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ual
[MLB] 23FW 모자 트렌드 제안...더 따뜻하고 스타일리시하게
귀달이 형태의 패딩 모자 출시…벨보아 소재 적용해 보온성 높여
2023-10-22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최근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겨울 아우터 뿐 아니라 모자, 장갑 등 방한용품을 찾는 소비자가 부쩍 늘었다. 특히 머리를 통해 손실되는 열을 막아주는 모자는 보온성을 높여주면서 스타일도 살려주는 필수 아이템으로 매년 인기를 얻고 있다.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MLB(엠엘비)가 이번 FW시즌 다양한 유형의 트렌디한 모자를 선보이며 가을, 겨울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MLB는 이번 시즌 다운과 유사한 볼 패딩을 넣은 귀달이 형태의 패딩 모자를 새롭게 출시했다. 안감과 귀달이 안쪽에는 부드럽고 따뜻한 벨보아 소재를 적용해 보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머리 전체를 감싸주는 트루퍼 디자인의 캡과 햇, 두 가지로 구성된 패딩 모자는 방한 용도는 물론 귀여운 무드를 연출해 주는 패션 소품으로도 제격이다. 캡의 귀달이 부분은 내려서 귀를 보호하거나 머리 위로 고정해 캡 모자로 착용해 두 가지 느낌을 줄 수 있다. 햇은 턱끈을 리본으로 묶는 등 길이를 조절하면 여러가지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귀달이와 함께 복면처럼 얼굴 전체를 감싸는 방한모 바라클라바는 인싸들의 패션 템으로 주목받기 시작해 보편적인 겨울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모자와 넥워머 형태가 결합된 형태로 머리와 목까지 덮어 목도리를 하지 않아도 따뜻함을 유지해준다.


MLB 바라클라바는 핑크, 블루, 그린 등 팝한 컬러로 구성되어 스타일링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으며, 모자를 쓰지 않을 때는 후드처럼 연출할 수 있다. 특히 레이온 나일론 합사 고 신축 폴리가 들어가 신축성이 뛰어나고 타 브랜드 대비 부드러운 소재로 착용감이 우수하다.

올여름 라피아 소재로 인기를 얻었던 버킷햇이 겨울에는 따뜻한 니트 소재로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셀린느, 미우미우 등 럭셔리 브랜드를 비롯한 다양한 브랜드에서 출시되고 있는 니트 버킷햇은 푹 눌러쓰면 시크한 매력과 힙한 무드를 자아낸다. 챙 각도가 아래로 드롭되는 디자인으로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 뿐만 아니라 스타일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준다.



MLB에서는 니트 소재에 페미닌 무드가 더해진 니트 드롭 돔햇부터 카리나 햇으로 유명한 울 니트 돔햇, 앙고라 니트 돔햇 등 포근하고 부드러운 소재의 버킷햇을 선보였다.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가디건, 니트, 자켓 등 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코디를 완성할 수 있다.

다채로운 구성으로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해주는 MLB 겨울 모자는 MLB 공식 온라인몰(https://www.mlb-korea.com/)과 공식 인스타그램(@mlbkorea)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정현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