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2021 S/S 프리 컬렉션 공개.. .
직물 재고를 덧 날염&염색해 탄생...‘스토리 숄더백’부터 ‘톨.. .
2020-11-19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 2021 봄/여름 프리 컬렉션을 공개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라 버튼은 ‘락다운(Lockdown)’ 기간 동안 지속 가능한 패션의 일환으로 직물 재고를 덧 날염(Over-Printed), 덧 염색(Over-Dyed)을 활용해 새롭게 만들어 컬렉션의 주 소재로 사용했다. 

앨비언 핑크와 블랙 색상을 침염한 워시드 오간자 소재 드레스는 우아한 컬러감에서 로맨틱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이와 대비되는 강렬한 무드의 코르셋 드레스와 바이커 드레스는 알렉산더 맥퀸의 용감하면서도 섬세한 여성상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알렉산더 맥퀸의 시그니처인 테일러드 수트 역시 드레이프 디테일과 레이스 트리밍, 실크 오간자 등 섬세한 소재들이 잘 재단된 테일러링과 만나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뽐낸다.

특히, 이번 시즌 두각을 드러낸 트렌치코트 아이템은 클래식한 디자인부터 해체적인 목깃과 오픈 네크라인 드레스, 빈티지하게 가공한 체크 패널을 더해 다채롭게 변주되어 다가오는 SS 시즌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맥퀸 디자인 스튜디오 팀들이 수첩에 그렸던 그림에서 영감 받은 자수 드레스는 직접 손자수해 극적인 여성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풍성한 소매와 블루 컬러로 날염한 포플린 소재 원피스는 한 폭의 그림과도 같은 느낌이 든다.

또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달하고 나눈다는 컨셉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스토리백 컬렉션은 소재 조합, 침염한 색감, 골드에 담근 버전으로 다양하게 만날 수 있으며 이번 시즌 톨 스토리는 금속에 담그거나 가죽 매듭을 묶은 디테일을 더했다.

한편, 지속 가능한 패션의 행보를 이어가는 알렉산더 맥퀸의 2021 봄/여름 프리 컬렉션은 ‘알렉산더 맥퀸 공식 카카오톡 채널(http://pf.kakao.com/_HQxnLxb)’에서도 만날 수 있다.




<최영은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