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DTC섬유박물관] 1월 30일 ‘문화가 있는 날’ 전시관람 프로그.. .
큐레이터가 알려주는 섬유박물관 전시
2019-01-27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DTC섬유박물관은 2019년 첫 번째 ‘문화가 있는 날’을 맞이하여 1월 30일에 ‘큐레이터가 알려주는 DTC섬유박물관 전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오전 11시와 오후 3시에 2차례 진행되며, 큐레이터와 함께 DTC섬유박물관의 전시를 관람하고 전시해설을 듣는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전화(053-980-1033)와 현장에서 참가 신청 할 수 있다.


2015년 5월에 개관한 DTC섬유박물관은 국내 유일의 섬유 종합박물관으로, 국내·외 섬유·패션산업의 역사와 미래를 전시하고 관련 유물을 보존하고 있다. 특히 섬유산업사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는 섬유도시 대구의 역사와 문화를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어 대구지역 박물관으로서의 의미가 크다. 

박물관은 개관 이후 섬유와 관련된 다양한 특별전시를 개최하였고 각종 교육프로그램과 문화행사를 운영하여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서비스를 제공하여 왔다. DTC섬유박물관의 전시를 깊이 있게 이해하면서 대구지역의 문화사를 알 수 있도록 전시관람 프로그램을 기획하였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김철호 학예사는 ‘이번 프로그램이 DTC섬유박물관의 전시를 대외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관람객들에게 박물관의 전시를 쉽고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