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한국패션산업협회] '2021년 대한민국 패션대상' 개최
패션‧봉제산업 유공자 포상, ‘MZ세대+패션플랫폼’ 부각
2021-12-02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는12.1일(수) 15시서울섬유센터에서 패션봉제업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2021년대한민국패션대상'행사를 개최했다.


'대한민국패션대상’은 패션봉제산업유공자포상과 신진디자이너시상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행사로서 '코리아패션대상' '패션봉제산업인상' 'K패션오디션(대한민국패션대전)' 등 3개 행사로 구성됐다.


금년 행사에서는 “대전환시대, 민지(MZ)세대가 이끌어갈 패션산업”을 주제로 K패션오디션 본선진출 10팀의 현장패션쇼가 진행되었다.



주영준 실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코로나19의 지속으로 어려움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패션산업발전을 위해 열정과 노력을 쏟은 패션•봉제인들을 높이 평가한다"며 패션산업의 미래 키워드로 탈탄소화와 디지털화를 제시했다. 특히 "디지털화는 도약의 기회이므로 MZ세대를 중심으로 선제적으로 나선다면 패션테크(패션+IT)주도는 물론 글로벌브랜드 창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를 정책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스마트의류, 메타버스프로젝트 등을 담은 섬유패션디지털전환(DX) 전략을 수립하고 한국을 대표할 K-브랜드를 창출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행사에서 패션‧봉제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21명에게 대통령표창, 국무총리표창 등을 수여했다.


대통령표창은 한성에프아이의 김영철 대표와 사카카오스타일의 서정훈 대표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성에프아이의 김영철 대표는 한국토종의 대표 골프웨어기업으로 성장하며 전체 물량의 70% 이상을 국산 원자재로 사용하는 등 국내제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015년매출 1,176억에서 2020년매출 2,171억원으로 약 90% 성장, 코로나 영향에도 불구하고 골프의류 확대 등을 통해 지속성장을 하고 있다.


카카오스타일 서정훈 대표는 동대문패션시장을 기반으로 소호몰 패션산업의 모바일화(플랫폼지그재그*)를 통해 패션유통 디지털전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2016년 거래액 2,000억원에서 2020년 7,500억원으로 약 375% 성장하였으며, 누적다운로드 3,200만건이상, 월사용자 360만 명을 달성, 2021년거래액 1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패션산업발전 공로를 인정받은 기업대표 7명에게 국무총리표창(3명) 및 산업부장관표창(4명)을 수여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이수연 대표, 에이블리코퍼레이션 강석훈 대표, 리슬 황이슬 대표가 국무총리표창을, 사커넥터스 김태희 대표, 더캐리 윤중용 대표, 민주킴 김민주 대표, 한섬 강민주 상무가 산업부장관표창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외에도 한국패션산업협회장표창(2명)에는 이신우 선생, 사람엔터테인먼트 정호연 배우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백화점협회장표창(4명)에는 )아이디룩 김재풍 대표, 진서 고은봉대표, 청앤킴 정재선 대표, 채뉴욕 유채윤 대표가 수상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의 영향으로 급성장한 비대면플랫폼 및 골프, 애슬레저브랜드의 약진으로 수상자의 연령대가 확연히 낮아진 만큼 패션업계를 이끌어갈 주역들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이어 진봉제산업인유공자부문에서는 솔로몬패션 김성규 대표, 성훈어패럴 김준식 대표, 제이앤에스프로모션 정혜정 대표 등 3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돌실나이 김남희 대표, 디엔에프 조증환 대표, 뚜또모 정태순 대표 등 3명운 한국패션산업협회장표창을수상했다.



한편, 지난 5월부터 총 5단계의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된 'K패션오디션' Top10 디자이너브랜드에 대한 시상도 이루어졌다.


'K패션오디션'은 ’83년대한민국패션대전을 시작으로 올해 제39회를 맞이하는 오랜 전통과 권위를 가진 “패션산업의 올림픽”으로서, 패션산업의 인적 인프라를 구축하고 유망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해 매년 우수디자인을 선보인 인재를 선발하여 시상해왔다.


지난 2019년도 대상을 수상한 '제이청'은 2017년 매출 11억에서 2020년도 51억으로 약 450% 급성장 했으며, 2020넌도 대상을 수상한 '비건타이거'는 최근 3년간 약 400% 매출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총 283:1의 경쟁률을 뚫은 올해 대상(대통령상)은 '리이'의 이준복 대표가 차지했다. '리이'는 브랜드 스토리와 창의적 독자성, 온•오프라인 소비자소통능력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국무총리상)은 '까이에'의 김아영 대표, 은상(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은 '카네이테이'의 정관영•홍서연 대표와 '고코리'의 안현경•임채건 대표, 동상(한국섬유산업연합회장상)은 '사이미전'의 전새미 대표가 수상했으며, '애프터프레이'의 박인준•조성빈 대표, '오픈플랜'의 이옥선 대표, '비디알'의 김의정 대표, '무오'의 오동석 대표, '에르'의 정영록 대표가 장려상(한국패션산업협회장상)을 수상했다.


산업부는 본선 진출자 모두에게 총 1억원 상당의 비즈니스 바우처를 지원하는 등 특전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