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섬산련] 주요 '해외진출 섬유/의류기업' DB 검색 웹사이트 오픈
2021-09-09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 이하 ‘섬산련’)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섬유산업 글로벌 밸류체인의 변화에 직면한 기업들을 지원하고자 해외진출 한국 섬유/의류기업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해외 진출 우리 섬유의류기업과의 네트워크 구축과 우수한 품질의 국내소재를 소싱할 수 있도록 함은 물론, 해외 의류 생산처를 찾는 국내 브랜드 및 유통업체와의 연결 등 비즈니스 매치 메이킹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섬산련은 우선 주요 투자처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방글라데시, 과테말라 등 5개국을 대상으로 현지 한인섬유단체 및 투자국 섬유단체와 협력하여 공동으로 조사를 하였다. 


사이트 이용자들은 기업검색을 통해 관심있는 해외 기업의 기본적인 사항(담당자 및 연락처) 외에도 사업형태(단독/OEM, 주요수출국), 주요 사용소재, 생산아이템, 생산능력 및 주문 리드타임, 생산관련 인증보유 여부 등 상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금번 조사된 849개*의 섬유기업을 분석해보면 베트남 478개사, 인도네시아 236개사, 미얀마 105개사, 방글라데시 17개사, 과테말라 13개사 등이며, 해외직접투자 방식에 의한 기업이 270개사(31.8%), 현지 한인기업이 579개사(68.2%)로 구성되어있다.( 2020년말 누계기준, 상기 5개국 전체 섬유 투자건수 1,499개의 약 56.6% 규모(한국수출입은행 통계) 


업종별로 보면 의류기업이 67.6%(574개사)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염색가공 8%(68개사), 부자재 7.1%(60개사), 직․편물 6.9%(59개사), 원사 4.0%(34개사) 순이다. 



해외진출 섬유기업의 주요 수출국가는 미국, 한국, EU로써 각각 58.0%, 42.8%, 30.3%의 비중을 보이고 있으며*, 가장 많이 보유한 인증으로는 ISO(29건), WRAP(25건), OEKO-TEX(24건), GRS(12건)으로 나타났다.(수출금액을 고려하지 않은 응답 건수를 더한 값으로써 복수응답)


한편 조사된 전체 기업은 현지 94만 명(평균 1,123명/사)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섬산련 관계자는 이번에 조사된 5개국 외에도 향후 우리 섬유의류기업이 많이 진출해 있는 국가를 추가로 선정하여 지속적으로 조사업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해외 한인 섬유단체와의 정례적인 회의와 공동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현지 진출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수렴 및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제공정보는 코리아텍스타일( www.koreatextile.org ) 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사이트 이용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섬산련 국제통상실(02-528-4062)로 하면된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