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영국-베트남 FTA 5월 1일 공식 발효
한국산 직물 교차누적 조항 포함, EU산 원재료 3년간 역내산으로.. .
2021-05-03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영국-베트남이 체결한 자유무역협정(UKVFTA)이 5월 1일 공식 발효되었다. 

베트남은 2020년 8월 EU와 FTA를 발효했으나, 영국의 EU 탈퇴(Brexit)로 지난해 12월 베트남과 영국이 별도 FTA를 체결하였고 양국의 내부 법적 절차를 완료하여 공식 발효된 것이다.

원산지 규정과 관련하여 영국-베트남 FTA에서는 협정 발효 후 3년까지 EU산 재료를 역내산으로 인정하고 공정 누적 또한 적용하기로 하였다. 

주목할 사항은, 영국-베트남 FTA에서도 EU-베트남 FTA와 마찬가지로 한국산 직물(FABRICS)에 대해 교차누적 조항이 포함된 점이다.

다만, 교차누적 조항의 시행은 한국과 베트남간 ‘원산지 누적 증명 상호협조 교환각서 체결’ 등 후속 행정절차 진행이 필요하여, EU-베트남 FTA의 사례로 볼 때 실제 적용까지는 약 4-5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거래금액이 6천 유로를 초과하는 직물에 대해서는 인증수출자만이 원산지 증명서 발행이 가능하므로 국내 기업들은 인증수출자 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원산지 인증수출자는 관세청 본사나 사업장 관할 본부세관에 신청하여 심사를 거쳐 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으며, 기타 관련 문의사항은 한국섬유산업연합회 FTA지원실(02-528-4064~67)로 문의하면 된다.



<박성호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