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섬산련]리사이클 섬유 활성화 위해 정부와 상생 협력
2021-03-16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 이하 ‘섬산련’)는 3월 15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환경부와 국방부, 경찰청과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리사이클 의류를 시범 구매하는 자원순환 서약식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 섬산련 이상운 회장과 환경부 한정애 장관, 국방부 서욱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은 환경친화적 소비문화 조성 및 리사이클 의류 초기 시장 형성에 기여하기로 합의하였다.

섬산련은 국내 섬유패션업계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고품질 리사이클 섬유 생산확대 및 기술개발을 통해 리사이클 섬유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환경부는 페트병 재활용 공정개선 및 정책지원, 국방부는 1만 벌, 경찰청은 2천 벌의 국내 페트병 재활용 의류 구매를 추진을 천명하는 등 리사이클 섬유생산 분야 민관 협력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편, 부대 행사로 투명페트병의 배출부터 제품화까지 재활용 전 과정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페트병, 재생원료, 원사 등을 전시하고,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플리츠마마 등(업체명 가나다 순) 기업에서 국내 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의류, 가방, 신발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섬산련은 리사이클 섬유 활성화를 위해 작년부터 국내에서 고품질 PET 리사이클 원사 및 제품생산을 위한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는 리사이클 섬유 사용확대를 위해 자동차, 토목 분야 등 이업종간 수요확대를 위한 교류 활성화, 국내 리사이클 소재기업 정보수집 및 DB 서비스 제공을 통한 비즈니스 인프라 구축, 리사이클 섬유소재 및 패션 제품을 향한 소비자 인식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정부조달제품의 PET 리사이클 섬유 시범구매 추진 및 사용비율 확대 지원 등 정책 및 제도개선과 리사이클 시장·기술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섬산련은 동 행사가 국내 소비자의 생활과 섬유패션산업 전반에 걸쳐 ‘리사이클 섬유시장 저변 확대’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