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ociation
[경기섬산련]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3자 업무.. .
2019-09-02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대륜이엔에스(대표 전동수)와 양주시(시장 이성호), 경기섬유산업연합회(회장 정명효)는 8월 30일 양주시청 상황실에서 ‘대기환경 개선 및  섬유산업 진흥을 위한 도시가스 보급 확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북부는 섬유산업의 중심지로 경기섬유산업연합회 산하 산업단지조합 11개 중 7개가 속해있으며, 특히 양주시에는 섬유종합지원센터(G-TEXTOPIA), 한국섬유소재연구원(KOTERI)이 설립되어있어 섬유산업육성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대륜이엔에스는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산업체 중 40% 이상이 섬유산업체로 섬유산업의 발전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으며, 최근 대기환경 지원사업 및 규제강화로 도시가스 연료전환 등을 통하여 섬유산업체의 환경개선 비용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었다.

 따라서 본 협약으로 △에너지비용 절감을 위한 에너지컨설팅, △에너지, 대기환경 관련 사업추진 및 참여, △신규산업단지 조성시 도시가스 사용을 위한 행정지원, △섬유산업연합회 주관 세미나 참여, △섬유업체 에너지효율 개선, △ 공공기관 비전기식 에너지 사용 확대 등을 포함하였다.

 이에 따라 ㈜대륜이엔에스는 양주시 도시가스 보급률을 향상 시키고, 에너지 절감 컨설팅 통한 에너지서비스 사업이 한 층 강화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협약의 효과로 경기북부 섬유업체의 경쟁력 상승, 청정연료 사용을 통한 양주시 대기환경 개선(미세먼지 최대 19% 감소, 온실가스 최대 36% 감소, 총 나무 182만 그루 효과)에도 큰 주목이 된다고 협약 관계자가 말했다.

 전동수 ㈜대륜이엔에스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도시가스 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양주시, 섬유산업연합회와의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