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ing
[F&F] 첨단 물류시스템 갖춘 통합 물류센터 준공
패션 업계 최초 반품 자동시스템 도입
2014-03-19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xherald@unitel.co.kr
LIST 이미지

패션 전문 기업 F&F(대표 김창수)는 오늘 경기도 이천에서 지하 1층과 지상 3층, 총 7만 6천 제곱미터 규모로 건축된 자사 통합 물류센터 준공식을 개최한다.

F&F 통합 물류 센터가 입지한 경기도 이천은 서울에서 40분 이내로 접근 가능함은 물론 경부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및 중부고속도로와 맞닿아 있어 수도권과 지방 상품의 수송, 배송 및 보관의 최적지다.

그동안 F&F는 서울 가산동과 안양 호계동에 물류센터를 운영해왔으며, 이번 이천 물류 센터 건축을 통해, 통합적인 물류 운영이 가능해졌으며 기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연간 2천2백만벌을 유통할 수 있게 됐다.

F&F 이천 물류센터는 패션의류 물류유통업계의 숙원이었던 반품 자동 검수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도입, 반품 상품의 신속한 처리가 가능해졌음은 물론, 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해 친환경적인 환경에서 직원들이 쾌적하게 업무를 볼 수 있게 설계됐다.

F&F는 이천 물류센터를 통해 기존의 자가물류와 계열사 물류 중심운영에서 나아가 제 3자 물류사업까지 진출하는 등 사업 다각화를 모색할 예정이다.

김창수 F&F 대표는 “베네통, 시슬리, 레노마스포츠 등 F&F의 8개 브랜드의 물류 허브가 될 이천 통합 물류센터를 건축하게 돼 기쁘다” 라며 “업계 최초로 도입된 반품 자동 검수 시스템을 통한 효율적인 물류유통을 통해 F&F 브랜드를 사랑해주시는 전국의 모든 고객들에게 보다 원활하게 서비스를 제공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