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tile
[태광산업] 국내 최초 상용화 후 42년만에 스판덱스 브랜드 ’엘.. .
1979년 생산공장 준공 이후 첫 스판덱스 브랜드 론칭..전체 연간.. .
2021-09-03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섬유사업본부 대표이사 박재용)은 신축성과 탄력성이 뛰어난 대표 합성섬유인 스판덱스를 국내 최초 상용화 이후 42년만에 엘라핏(ELAFIT)’이라는 새 이름으로 스판덱스 브랜드를 공식 선보인다.

 

태광산업의 스판덱스는 1979년 울산 스판덱스 생산공장 준공과 함께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전 세계 사람들의 의복과 수영복,등산복,기저귀 등에제공하고 있으며,그 후 의류용 섬유 통합브랜드 에이스포라(ACEPORA®)’ 산하의 원단 및 의류에 신축성을 부여하는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태광산업은 현재 중국 상숙에 위치한 태광화섬유한공사에서 스판덱스 연간 32천톤을 생산하고 있다.





태광산업 스판덱스 엘라핏은 타사 제품에 비해 신축성과 탄력성이 뛰어나 다양한 용도의 원단에 적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특히 고온 염색과 열처리가 가능하고,가공 후에도 높은 탄성을 유지해야 하는 수영복과 스키복,등산복,요가복 등 운동복 원단으로 주로 사용된다.


엘라핏은 ‘ELA’TICITY와 FIT의 합성어로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네이밍 공모전을 실시해 선정되었으며, ‘Feel your movement (너의 움직임을 느껴봐)’라는 스판덱스의 가장 큰 특성인 탄성,탄력을 담은 슬로건을 가지고 있다.


엘라핏의 로고는 차별화된 원단의 신축성과 탄성을 단순한 도형으로 원단의 늘어남과 제자리로 돌아오는 듯한 이미지를 추상적으로 나타내었을 뿐만 아니라 밝은 이미지를 강조하는 민트컬러와 모던한 이미지를 전달하는 그레이컬러를 활용해 유니크함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였다.


신규 스판덱스 브랜드 엘라핏은 9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프리뷰 인 서울2021(PIS 2021)’에 참가하여 첫 선을 보일 예정이며,기존 자사 의류용 섬유(아크릴,나일론,방적사,스판덱스폴리에스터)중에서 개별 브랜딩 전략에 따라 새로운 브랜드명을 통해 고유의 식별성과 한국 최초 상용화에 성공한 태광산업 스판덱스의 위상을 회복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이번 프리뷰 인 서울2021’에서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재활용 콜라보 제품인 막걸리 폐페트병으로 만든 업사이클링 작품과 트릭아트를 이용한 아이캐칭 요소를 적용한 친환경 부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 예정이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