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형지엘리트] ‘주력 사업 강화’·‘신사업 육성’ 투트랙 전략
학생복 20%, 스포츠상품화 100%UP…전체 매출 73% 성장 견인
2023-10-22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LIST 이미지

형지엘리트(사장 최준호)가 주력 분야인 학생복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신사업인 스포츠 상품화 사업을 적극 육성한 투트랙 전략이 적중하며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학생복 매출과 스포츠 상품화 사업 모두 호실적을 이루며 형지엘리트의 제22기(2022.07~2023.06) 개별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무려 73% 신장했다.

먼저, 주력 사업인 학생복 매출은 오랜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차별화한 소재와 기능을 앞세워 ‘학교주관구매제’에 낙찰률 1위를 수성하며 400억원에서 479억원으로 20%가량 실적이 상승했다. 최준호 사장 경영 체제 돌입과 함께 신사업으로 적극 육성 중인 스포츠 상품화 사업의 성장세는 더욱 가파르다. 스포츠 상품화 사업은 전년도 50억원에서 올해 99억원으로 100%가량 급격히 신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형지엘리트는 2020년부터 스포츠 상품화 사업에 뛰어들어 SSG랜더스, 한화이글스 등 프로야구단에 굿즈를 공급하고, 올해는 JT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와도 계약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여기에 가을야구 시즌에 접어들면서 관련 상품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주력 사업과 신사업의 고른 성장으로 형지엘리트의 개별 매출액은 929억원을 기록하며 연매출 1000억원 돌파에 바짝 다가섰다. 이는 인구 감소와 함께 경기 침체로 학생복 시장이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보인 극히 이례적인 성과다.

이러한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방침이다. 주력사업인 학생복의 경우 체육복 경쟁력 강화로 안정적인 매출을 추가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업계 최초로 체육복 전담팀 신설을 단행해 선보인 야구점퍼, 아노락 스타일 등의 트렌디한 체육복 상품은 향후 실적 전망을 더욱 밝히고 있다. 중국 교복 시장에서의 성과도 기대감을 더해준다. 엔데믹 후 등교 재개로 교복 수요가 늘고, 중국 소비자들의 프리미엄 교복 선호도 높아지면서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여기에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정부 지원 연구 개발 참여 선정도 더해지며 상승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형지엘리트는 최근 74억 규모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미래 시장 서비스를 위한 지능화 기술 기반 개인 맞춤형 스타일 플랫폼 개발 연구 과제의 주관사로 선정되었다.

형지엘리트 관계자는 “주력 사업인 학생복 사업에 대한 전문성 강화와 함께 신사업으로 성장 동력을 마련한 전략이 높은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며, “주력 분야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디지털 전환 등 산업 전반에 대한 변화에도 빠르게 대응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박성호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