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rief
이랜드-中 엑스텝, 케이스위스 SPA 체결 ‘3,000억원에 매각’
‘이랜드-자본안정화’, ‘엑스텝-새로운 성장 기회’ 각각 얻고.. .
2019-05-03 | 텍스헤럴드 전문기자 Th_Media@naver.com
LIST 이미지
이랜드가 자본건실화 작업 일환으로 추진 중이던 케이스위스(K•SWISS) 매각 협상이 완료됐다. 

이랜드월드(대표:김일규)는 중국 스포츠브랜드 엑스텝(Xtep)을 운영 중인 엑스텝인터내셔널 홀딩스 (대표: Shui Ding, HKG:1368)와 케이스위스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 (SPA)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매각 금액은 미화 2억 6000만 달러 (한화 약 3,000억원)이며, 오는 8월 딜클로징(매각완료)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이랜드와 엑스텝은 케이스위스가 보유하고 있는 부츠 브랜드 팔라디움의 합작사(JV)를 설립하고 중국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합작사 지분은 이랜드가 51%, 엑스텝이 49%다. 

이랜드그룹 이윤주 CFO는 “이번 딜을 통해 이랜드는 자본건실화를 완성하고 중국 엑스텝은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얻어 서로 윈윈(win-win)하게 되는 구조를 만들게 되었다”면서, “양사가 팔라디움 JV를 통해 크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슈즈 시장을 함께 공략 하기로 한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 2013년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패션 상장사인 케이스위스를 인수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케이스위스는 2009년에 프랑스 부츠 브랜드인 팔라디움(palladium)을 인수해서 운영 중이었다.

케이스위스를 인수한 엑스텝은 중국 내 전문 스포츠웨어 선도 기업으로서, 스타일리시하고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스포츠웨어 제품들을 제공하고 있다. 

엑스텝은 중국 내에서 독점 유통권자들을 산하에 두고 31개의 성, 자치구, 지방에서 6,20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는 등 방대한 유통망을 갖추고 있으며, 이번 인수로 중국 스포츠웨어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굳힐 수 있을 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 동력을 얻게 되었다. 

◇ 이랜드-엑스텝, 파트너쉽 구축으로 중국 슈즈시장 함께 공략

팔라디움 JV 설립은 중국 내 패션과 스포츠 의류사업에서 확고한 영업력과 유통망을 보유한 이랜드와 엑스텝 두 그룹의 전략적 콜라보레이션이다. 이 공동 사업을 통해 팔라디움 브랜드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슈즈 시장에서 효과적이며 신속하게 확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팔라디움은 유럽에서 인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부츠 브랜드로 중국 내에서 14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중국 10~20대 젊은 고객층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 사업 호실적과 함께 자본 구조 완성   

이랜드는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지난해 말 부채비율은 이랜드월드 연결기준으로 172%까지 떨어뜨렸다. 올해는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티니위니, 모던하우스 등의 브랜드 매각이 이루 졌음에도 불구하고 불황기에도 강한 경쟁력을 확보한 사업군들의 경영 호조와 더불어 수익경영을 통해 그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4,300억을 달성했다. 

이랜드 이윤주 CFO는 “사업적으로는 다양한 브랜드들이 호실적을 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연내에는 수익구조와 재무구조 재설계를 통해 어떠한 외부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자본 구조가 완성 될 것” 이라면서, “내년 40주년을 앞두고 신용등급 상향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의 면모를 갖추게 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석일 기자




지난기사 리스트